‘C’만 잔뜩 뿌려진 인사고과… 이런 분들 꼭 보세요

“오늘 고과 나온 거 봤어?””응.””어떻게 나왔어?””매번 나온 것처럼. 사실 고과는 C가 디폴트 값이라 의미 없잖아.””그래도 나는 팀장님이 챙겨주셨어.””C가 아니라고?”1년 전,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 동기와 고과를 서로 공유한 것이다. 내가 받은 고과는 C, 동기가 받은 고과는 A. 진급 대상자라고 지난번에도 A를 챙겨…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