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원부터 8만원까지… 고양이 방광염 진료비가 왜 이럴까요

요즘 하루에 한 번은 첫째 고양이 반냐와 ‘대치 상황’을 맞는다. 결전의 시간은 보통 늦은 오후다. 반냐가 늦가을 햇살을 받으며 녹작지근하게 풀어져 있는 때가 최적이다. 녀석이 낮잠에 취해 있을 때 잽싸게 처리해야 한다. 나는 반냐의 눈치를 보며 따뜻한 물과 수건을 준비한다(이때 서두르다 물그릇을 엎기라도 하면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