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함에 빠진 중년 남자들이 벌인 일, 솔깃했지만

50을 코 앞에 둔 어느 날부터인가 ‘사는 게 좀 지루하구나…’ 싶을 때가 종종 있다. 반복되는 일상 때문일까 싶지만, 그게 다는 아닌 듯하다. 사실 매일이 똑같지도 않다. 책 읽고 운동하고 글 쓰는 가운데 간간이 마을 공동체 활동을 하고 여러 모임에 참여하며 사람들을 만난다. 이런 일들을 하는 동안은 분명 즐겁고 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