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시도하고 실패하는 아이들을 보다 깨달은 것

오늘도 셋째와 넷째는 구글 미니를 향해 외친다. “어케, 구글~ 요괴메카드 노래 트러죠~” 당연하게도 구글 미니는 반응이 없다. 도저히 자신을 부르는 소리라곤 생각하지 못하는 듯하다. ‘어케, 구글’ 이걸 어케 알아 듣겠나. 발음의 문제는 차지하고라도 ‘구글’이라고 부른 다음 잠시 틈을 주는 것을 아이들은 할 줄 모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