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스 염색하는 전통시장 남자

1997년의 ‘슬픈 기억’을 잊지 못한 이들이 적지 않을 듯하다. 해마다 높은 경제 성장률을 보이며 ‘주목받는 아시아의 용(龍)’으로 커가던 한국이 밑을 예측할 수 없는 나락으로 떨어졌던 해.부득불 IMF의 지원을 받아야 한다는 ‘명백한 사실’을 인지하며, 국민 다수가 일찍 터뜨린 샴페인의 병을 다시 닫자고 한 목소리를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