끓이기만 하면 되는 슬로우푸드, 귀찮은 건 딱 하나

“진짜? 갈비탕이 아니라 소고기 뭇국이 먹고 싶다고?””네…”순간 머릿속으로 오만가지 생각이 스쳐 지나갔다. 어? 이 분위기 뭐지? 내가 뭘 잘못 말 한 건가? 나는 아리송한 얼굴로 어정쩡하게 대답을 했고, 그날 내가 먹었던 것이 소고기뭇국이었는지, 갈비탕이었는지 지금은 기억도 나지 않는다.이는 내가 첫아이를 임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