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앞에서 한숨 쉬던 40대, 이것 사고 달라졌습니다

빨래를 개키다 화딱지가 났다. 매년 크는 아이들은 시기별로 옷 갈이를 해줘서 그런지 옷들이 모두 보들보들하고 예뻤고, 남편은 회사에 나가는 사람이라 점잖은 옷들이 대부분이었다.그런데 내 옷이 문제였다. 말이 옷이지 거적때기나 다름없는 형태의 것들. 무릎 부위는 불룩하게 나와 있지, 보풀은 잡초처럼 번져 있지, …

기사 더보기